제주의 한 외국인 전용 카지노에


보관 중이던 현금 145억원이


감쪽같이 사라지는 희대의 도난 사건이


발생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제주경찰청은 7일 제주신화월드


복합리조트랜딩카지노 금고 관리 담당


직원의 횡령 사건으로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카지노를 운영하는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지난 4일 오후 카지노에 보관 중이던


145억6000만원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자금을 관리하던 말레이시아


국적 여성 임원 A씨를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사라진 돈은 모두 한화 현찰


사라진 현금이 모두 5만원짜리라고


가정한다면 무려 29만1200장 입니다.


사라진 돈의 액수도 많지만


전체 크기와 무게를 고려할 때


운반 방법과 행방에 더욱 궁금증이


커지고 있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5만원권 지폐의


규격은 가로 15.4㎝, 세로 6.8㎝로


100장으로 묶으면 높이는 1.1㎝ 입니다.


사라진 현찰을 모두 합치면


그 무게만 280㎏이 넘는다고 하는데요


과거 비자금 사건에서 단골로 등장했던


10㎏들이 사과 상자에는 5만원 지폐


약 12억을 채울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라진 돈 145억6000만원을


사과 상자에 넣으려면 상자


12.1개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사과 상자 크기만 한 박스에 돈을


담았다면 1개 상자당 무게는


약 23㎏으로, 한 사람이 충분히


옮길 수는 있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단독범행일까


잠적한 A씨는 지난 연말 휴가를


떠난 뒤 연락이 닿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제주신화월드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수사하는


한편 A씨의 행적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A씨가 이미 출국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현금을 빼돌릴 당시 랜딩카지노 내


CCTV 녹화 내용은 지워진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금고에서 지하주차장으로


통하는 VIP 통로가 있는 것을 확인


용의자가 이를 통해 돈을 빼돌렸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돈의 부피가 크고 무게가


많이 나가 혼자 옮기기 쉽지 않은


만큼 2명 이상이 공모해 범행을


벌였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돈의 행방에 대해서도 의문이


남고 있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