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4시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의 한 여인숙에서


불이나 객실에 있던 투숙객 3명이


숨졌다고 합니다.


불은 건물을 모두 태운 뒤 2시간만에


진화가 되었다고 합니다.



목격자는 새벽에 자는 펑 하는


소리가 계속해서 들렸다.


가스통이 폭발한줄 알고 나와보니


골목에 있는 여인숙에 불타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객실 11곳 중


3곳에서 여성 2명과 남성 1명 등


70~80대 노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3구를 각각 발견했습니다.


사망자는 여인숙을 관리하는


a씨와 투숙객 2명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숨진 투숙객들은 매달 일정 금액을


여인숙에 지불하고 사는


장기투숙자들인 것으로 알려지는데요


이들은 형편이 넉넉하지 않아서


폐지와 고철등을 주우며 생계를


유지했던 분들이라고 합니다.


한 주민은 여인숙 앞에는 항상 폐지나


쓰레기가 쌓여있었다며


매일 새벽에 일어나 폐지를 주우러


다닌 분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여관은 1972년에


지너어 시설이 매우 낡고 화재 과정에서


건물 일부가 무너졌다고 합니다.


아마 객실 등에 있던 부탄가스통이


화재로 터지면서 폭발음이 크게 들린것


같다며 현재까지 정확한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