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성주 측이 초상권 무단 도용


업체에 대해 법적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23일 소속사 장군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제보를 통해 김성주의 사진들이 무등록으로


추정되는 한 투자업체의 광고에 무단 도용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해당 업체는 SNS 등에 김성주의 사진을


교묘하게 합성 또는 조작해 올리는 방식으로


신뢰와 책임감의 상징인 김성주를 홍보에 이용해


피해자들을 현혹시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김성주 측은 법무법인 동신 김승용 변호사 등


법률전문가들로부터 위와 같은 행위들이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


즉 명예훼손 유사수신행위의규제에관한법률위반 등


명백한 범죄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는 자문을 받고


23일 관련자료들을 수집·취합하여 고소·고발


조치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해당 업체는 소속사 측이 사전 경고를 하자


"피해 본 사람 없다. 사진 내리면 되지 지X이냐" 등


욕설과 뻔뻔한 태도로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뀐놈이 성낸다라는 말이 여기서 보이는군요


김성주 측은 "무엇보다도 우려스러운 것은


거짓 광고로 인해 발생할지도 모르는 선의의


피해자들이다 김성주와 소속사는 이를


방지하고자 고발 조치와 더불어 보도자료를 배포


해당 업체의 허위 광고에 속지 말 것을 대중에


간곡히 당부드리며 선처없이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라고 붙였습니다.


아무래도 연예인의 경우에는 이미지가 굉장히


중요한 편이기도 하고 어떤 광고를 하냐에 따라서


이미지가 변하기도 합니다.


특히나 원래 진지하던 배우 또는 연예인이


개그 코드의 광고를 하고 사람들에게 조금더


친숙한 이미지로 가는 반면에 저런 광고는 굳이


서로 안할려고 할텐데 저 연예인은 왜 했지?


라는 생각이 드는 광고도 존재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연예인들에게 있어서 제의가 들어온다고


하더라도 어느정도 고민을 하고 선택해야 하는데


이번엔 무단 도용으로 처리 되었다고 하니


아마도 법적대응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