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이 아들, 딸의 근황과 함께


천만원대 금팔찌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의


김치 담그기가 전파를 탔습니다.


이날 유재석은 김종민, 데프콘, 정재형과 함께


김장을 담가 고마운 사람들에게 선물했습니다.



김장에 앞서 유재석은 김종민, 정재형과


간식 타임을 가졌습니다.


김종민은 "간식에 금이 있다.


제일 많은 걸 재석 형이 드시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금 이야기가 나오자 유재석은


"그거 아니다. 상자 모양은 그런데


고급 브랜드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지난 환불원정대 활동 당시 엄정화, 이효리


제시, 화사는 제작자 지미유에게


금 팔찌를 선물했습니다.


방송 이후 해당 금 팔찌가 명품 브랜드의


천 만원대 제품이라는 내용의 기사가


보도되면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이에 유재석은 "아닌 줄 알았는데 갑자기


기사가 나서 다시 한번 확인을 했다.


분명히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또 이날 깜짝 등장한 데프콘은 유재석과의


입담 케미를 뽐냈습니다.


데프콘은 유재석에게


"우리 도련님 몇 학년이냐"라고 질문했고


유재석은 "4학년이야"라고 답하며


미소를 지었습니다.


이어 데프콘은 "아씨는 어떻게 지내시냐.


걸음마는 시작하셨냐.


세호는 공주님이라고 부른다더라"라고


조세호를 견제하며 유재석의 둘째딸


나은 양을 언급했습니다.


이에 유재석은 "아씨는 지금 킥보드


타고 돌아다녀"라고 폭소했다.


또 데프콘은 "텔레비전에 아빠 나오면


'아빠 나온다' 이럴 거 아니냐"라고 물었고


유재석은 "아니지 아니지"라고 답했습니다.


이에 데프콘은 "그럼 유재석 씨라고 부르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유재석은 김치원정대와 함께 담근


김장 김치를 이효리, 제시, 비,


유희열, 펭수 등에 선물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