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함소원이 도가 지나친


‘짠순이’ 이미지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함소원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과 나눈 DM을 자신의


게시물로 올렸습니다.



한 누리꾼은 “여러 방송을 보면서 너무


이상하게 아낀다는 생각을 했다.


함소원 씨도 누릴 것을 누리며 살아도


되는 인생인데 과거 어린 시절에


어렵게 살았던 터라 지금 행복을 못 누리는


사람이 돼버린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


풍족하게 사시면서 남편 진화와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누리꾼이 이런 글을 올린 이유는


함소원이 출연하는 대표 프로그램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지나치게 절약하며


사는 모습을 보여줘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기 때문입니다.

 

 


이에 함소원은 형편이 어려운 아동 1명을


개인적으로 후원하고 있고 회사


이름으로는 아동 5명을 후원하고


있다고 조심스럽게 전했습니다.


함소원은 “아껴서 나만 잘 살자는 것이


아니다. 이 세상에는 먹을 게 없어서


굶어죽는 아이들도 있다.


지금 1명의 아이를 후원하지만 언젠간


더 많은 아이를 후원하기 위해 아끼자는


마음이 80프로를 차지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가 조금 더 아껴서 한 명의


아이라도 도와줄 수 있다면 조금


더 아껴도 된다고 생각한다.


나중에 딸 혜정이에게 ‘엄마가 아껴서


혜정이만한 다른 친구를 도와줬어’라고


이야기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함소원은 또한 “처음 회사를 시작할 때


회사이름으로 100명의 아이들만


후원하자는 목표를 정했다.


8월 15일 회사를 설립하고 나서 벌써


5명의 아이를 후원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좋은 의도를 갖고 절약하고 있음에도


함소원은 “남 돕는 일이 당연한 것이어서


이런 말을 해야 하나 고민이 많았다.


그런데 ‘왜 그렇게 미친 사람처럼 아끼냐’는


질문이 계속되어 답을 해드린다”


라고 전했습니다.


함소원은 조만간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후원에 관련된 이야기를 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