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호중 측이 최근 불거진


스폰서 및 군 비리 의혹을 해명했습니다.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2일 공식입장을 통해


"스폰서와 군 비리에 관한 의혹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명예훼손"이라면서


계속해서 김호중을 둘러싼 의혹을 제기하는


전 매니저 측에 대해 "전 매니저 목적은 돈이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호중을 상대로 약정금 반환 청구 소송을


제기한 전매니저와 횡령 문제로 구설에 올랐던


김호중 전팬카페 운영진 측은 팬 50대 여성 J씨가


지난 2월 김호중 병역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접근하고, 김호중에게 고급 맞춤 양복도


여러벌 선물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속사 측은


"김호중은 팬으로서 300만원을 받은 것은 맞다.


하지만 수차례 감사한 마음만 받겠다고


거절했고 현재도 그대로 포장지에 싸서


놔두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자신들을 횡령범으로 몰아가는 것이 억울하다는


전매니저 측의 주장에도 명백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팬카페 이전과 관련 소속사 측은


"현재 김호중 공식 팬 카페를 통해 후원계좌를


모두 확인 할 수 있는 상태이며


수억 원 가량 모인 후원 계좌 또한 모든 팬 분들께


투명하게 내역을 공개하고 있고


환불을 원하시는 경우 환불까지 해드리고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소속사 측은 전매니저 측이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본을


덧붙이면서 주장을 이어가는 것에


"전 매니저의 목적은 돈이다"고


단호한 입장을 전했습니다.


앞서 전매니저 측이 공개한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본에는 J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김호중 병역 문제를


두고 애쓰는 듯한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J씨와 전 매니저와의 군대 관련 카톡 내용은


전 팬카페 운영진과 J씨가 대화 내용으로


현 소속사로서는 팬들끼리 주고받는 내용까지


확인하고 검토할 수 없다"고 부연한 소속사 측은


김호중 군 문제에 대해서는


"앞서 공식입장을 통해 말씀 드렸듯 재검 신청을


해놓은 상태이며,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연기가


불가할 경우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군 입대 준비를 할 예정이다"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당사는 모든 절차를 현재 법적으로


진행 중이며, 민·형사적으로 처리하고 있으니


법에서 판결나는 모든 것들은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겠다"라고 밝혔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