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경찰관이 당직날 새벽에


매매 여성과 함께 있다가


적발되었습니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새벽 도내 한 모텔에서


매매가 이뤄지고 있다는 112신고가


접수 되었다고 합니다.



출동한 경찰은 해당 모텔 객실에


있던 한국인 남성과 외국인 여성을


상대로 "매매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며 인적사항을


확인하였습니다.


경찰이 이후 신원을 조회했더니


해당 남성은 경남지방경찰청 소속


경사인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해당 경사는 당일 당직임에도


근무지를 이탈해 모텔에 있었던것이


더욱더 사람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던


내용중 하나입니다.


단속 당시에는 현장에서 두사람은 옷을


모두 착용하고 있었고


매매 직접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걸로 인해서 둘은 확실한 물증이


없어서 처벌은 힘들지 않을까


예상 되어지는 부분입니다.


그러나 경찰은 외국인 여성이 관광비자로


입국한 뒤 수차례 매매를 한 정황을


확보하고 매매가 이뤄진것으로 의심을


하고 있습니다.


해당 경찰은 현재 병가를 낸상태며


조만간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