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인하여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고용취약계층에 대해서 정부가 지원금 지급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한 절차는 이번 6일부터 시작이라고 하는데요. 2차 재난지원금을 받은 기존 지원자와 이번에 새로 받는 신규지원자 간에 2가지 방식으로 진행이 된다고 합니다. 특히 이번에는 소상공인과 특수형태근로자, 프리랜서 등을 확실하게 지원하겠다라는것이 이번 목표입니다.



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과 긴급고용 안전지원금 사업 공고를 낸다고 합니다. 이번 3차 지원수혜 대상은 현금 지원사업 367만명을 포함하여 총 580만명에 달한다고 합니다. 총 지급 규모는 9조 3천억원이라고 하는데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것이 나라가 다 감당할수 있는 금액인가 싶기도 합니다. 지원대상은 매출이 감소한 연간 매출액 4억원 이하 또는 집합제한 금지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최대 300만원을 지급한다고 합니다.

 

 


또한 프리랜서,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법인택시, 방문-돌봄 종사자 등 고용취약계층에게도 최대 100만원의 생계비를 지원한다고 합니다. 정부는 기존 2차 재난지원금을 수령한 소상공인과 특고계층에 지원금을 우선지급하고 이후 신규지원에 나서겠다는 입장입니다. 기존 지원자들은 정부가 이미 데이터를 보유한 만큼 좀 더 신속하게 자금을 집행할수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후 위에 언급했던 분들에게는 6일 사업공고와 함께 차후 안내 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수급 대상자의 경우 온라인에서 간단한 신청 절차를 마치면 11일부터 15일 사이에 지급이 시작된다고 합니다. 2차 재난지원금을 받았던 소상공인은 별도의 심사없이 11일 안내문자 안내대로 신청하면 곧바로 지원금을 받을수가 있는 편리성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지금 현재 코로나로 인하여 대출 받는분들이 굉장히 많이 늘어나고 있는 실정입니다. 거기에 은행에서는 더이상 대출을 받을수 없게 줄이고 있는 실정입니다. 기존 한도 보다 훨씬 낮은 한도를 제공하고 있으며 마이너스통장은 개설조차 안되게 막아두고 있는 실정입니다. 그나마 다행인것이 3차 재난지원금인듯 하네요.


볼만한 기사


모두 하루 빨리 코로나를 견디시길 바라며 이만 3차 재난지원금에 대한 포스팅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모두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