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전설이었던


박세리가 자신의 한달 수입을


우회적으로 공개했습니다.


10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박세리, 전 펜싱선수 남현희, 전 피겨스타 곽민정이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박명수가 '라디오쇼'의 공식 질문인


'한 달 수입'에 관해 묻자 박세리는


"바쁘게 일하고 살아서 모른다"고 했습니다.


당황한 박명수는 "장난 치지 말라"며 답을 듣기 위해


재차 질문을 했습니다.


그러자 박세리는 "예능 '나 혼자 산다', '노는 언니'를


비롯해서 방송 4~5개의 정도를 출연하고 있다"면서


"현재 행사는 특별히 나가는 경우가 없지만


강의는 한 달 2개 정도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세리는 "한 달 동안 매일 소고기를


사줄 수 있느냐"는 박명수의 다음 질문에


"나는 돼지고기를 좋아한다"고 말했습니다.


박명수가 지지않고 "그렇다면 10명에게


매일 돼지고기를 살 수 있냐"고 하자 박세리는


"매일은 좀 부담스럽다. 후배들이 워낙 잘 먹는다"면서도


"한 달의 반인 15일 정도는 후배들에게


돼지고기 10인분을 사줄 수 있다"고


솔직하게 밝혔습니다.


남현희는 "선수였을때 먹는 걸로 스트레스를 풀었고


그래서 후배들하고 음식을 많이 먹었는데


내가 거의 사는 편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하지만 최근에 아카데미를


새로 개업했는데 아직 자리를 못 잡은 상황이라


최근에는 지인들에게 얻어먹으러 다니고 있다"고


대답을 하였습니다.


한편 박세리는 남현희의 답변을 들은 뒤


"현실적으로 답을 해라" 라고 불만을


표출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곽민정은 "저는 늘 막내고 늘 얻어먹는다.


또 적게 버니까 얻어먹는 편이고 그래도


커피 정도는 살 수 있다"면서


"현재는 선수들을 가르치면서 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습니다.


세 사람은 '예능 금메달감'으로 박세리를 지목했습니다.


박세리도 자기 자신을 지목했는데


그 이유에 대해선 "예능을 더 많이 했기 때문에


편안한 모습으로 보여질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세리는 '실수했을 때 이겨내는 법'에 대한


노하우로 "좌절과 경험이 많으면 실전에서 도움이 된다.


실수로 인하여 좌절감을 가질 필요는 전혀 없다"며


'실수도 경험이다'고 맏언니답게 자신만의 방법을


전해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사실상 박세리 선수의 경우에는 박찬호 선수와


마찬가지로 대한민국이 어려운 시기 IMF시절에


힘낼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준 뜻깊은 선수들이기도


하기에 더욱더 국민들에게 박수를 받고 있지 않은가


생각되어집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