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태진아의 불륜 스캔들에 이어


또다른 트로트의 별이 곤혹스런


상황에 빠졌습니다.


박상철이 불륜 및 혼외자 의혹에


휩싸인 것인데요



바로 트로트 가수 박상철이


두 번째 부인과 이혼 소송을 진행하며


파국의 폭로전을 벌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4일 연예 매체 디스패치는


"박상철이 2007년부터 만난 상간녀 B와


이혼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두 집 살림을


시작했고 혼외자 C양까지 낳았다.


2016년 B씨와 혼인신고까지 했지만


현재 이혼 소송을 비롯해 아동 폭행에


관한 소송을 진행 중이다"라고


보도했습니다.


박상철은 1992년 첫 번째 부인


A씨와 결혼에 자녀 3명을 낳았습니다.


10년간 무명으로 지내던 박상철은


2002년 '자옥아'를 시작으로


'무조건', '황진이' 등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스타 가수로 도약했습니다.


2007년 박상철은 첫 번째 부인과


이혼하지 않은 상태에서 13세 연하의


B씨와 불륜 관계를 맺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0년에는 두 집 살림을 시작했고


이듬해 혼외 자식 C양도 낳았습니다.


이후 박상철은 2014년 A씨와 이혼절차를


밝은 후 B씨와 사실혼을 유지하다


2016년 B씨와 혼인신고 하고


C양을 호적에 등재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박상철은 B씨와 극심한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혼인신고 4개월만에 이혼 소장을


접수한 후 취하와 소송을 반복한 것은


물론 형사고소로 다툼도 벌였습니다.


B씨는 박상철을 폭행치상(2016년 8월)


특수폭행 및 폭행(2019년 1월)


폭행치상(2019년 2월)


협박(2019년 7월) 등으로


4차례 이상 고소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박상철은 2019년 9월


아동복지법 위반으로 피소되었습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C양은


해바라기 센터에서 박상철의 폭행에


대해 진술했습니다.


B씨는 “지난 7년간 5차례 정도 때렸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상철은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박상철은 “B씨가 돈을 달라며


협박을 일삼았다.


뜻대로 되지 않자 딸을 끌어들인 것”


이라고 반박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