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전 멤버 민아가 그룹 활동 당시


당했던 괴롭힘 등이 담긴 의미심장 글을


게재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권민아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꺼져 XX야"라는 악플을 캡처해 공개하면서


"나도 진짜 너무너무 꺼지고 싶은데


엄마 돌봐야 해서"라는 서문의 글을 게재했습니다.



해당 글에서 권민아는


"아 또 무뇌라고 연락들 많이 오겠다. 맞아요


나 무뇌 맞고 제대로 배운 것도 없어.


어릴 때부터 집안 사정 때문에 돈 벌어야 했거든.


아빠 돌아가시고 대기실에서 한번 우니까


어떤 언니가 니 때문에 분위기 흐려진다고


울지말라고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가길래


내가 너무 무섭다고 했어.


아빠가 곧 죽을거를 생각하니까"라고 회상했습니다.


그는 "난 아직도 그 말 못 잊어.


딴 괴롭힘? 딴 욕? 다 괜찮아.


상처지만 같은 차 타는 바람에 나중에는 신경안정제랑


수면제 먹고 그냥 나를 재워버렸어.


스케줄 제대로 해야하는데 내가 점점 망가지고


있다는걸 느꼈어.


그 언니 때문에 내가 자살시도도 했었거든"라고


충격적인 폭로를 하기도 했습니다.


권민아는 "그리고 나 아이돌 그리고 배우 인정


안해줘도 괜찮아. 진짜 못해.


많이 부족하잖아. 근데 나는 하면서 너무 행복했고


정말 열심히 했어. 정말 사랑하는 직업이야.


일로서 스트레스 한번도 안 받았고 솔직히


AOA 탈퇴 정말 하기 싫었는데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 당하고 참다가


솔직히 끝에는 나도 눈 돌아가서 욕 한번이라도


하고 싶을 정도였으니...결국 AOA도 포기했어.


나는 다른 멤버들과의 활동이 재밌었던 애였거든"이라고


괴롭힘 등 AOA 탈퇴 비화를 주장했습니다.


과연 이게 누구일지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아마도 같은 그룹에서 이런일이 있었다는 자체로


굉장히 놀라빅도 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